검색

경기도, 하남·별내선 철도건설공사 현장 화재 예방 및 우기 대비 안전관리 실태 점검

“화재·집중호우로 인한 산재 예방” 경기도, 하남·별내선 건설현장 안전점검

가 -가 +

이지훈 기자
기사입력 2020-05-18

▲ 경기도청 전경    ©모닝투데이

[모닝투데이=이지훈 기자]경기도는 오는 20일부터 29일까지 하남·별내선 복선전철 건설공사 현장을 대상으로 화재 예방 및 우기철 집중 호우 대비 안전관리 실태 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지난달 29일 발생한 이천 물류창고 참사로 대형공사현장의 산재예방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고조되는 가운데, 철저한 안전관리를 유도함으로써 자칫 발생할 수 있는 대형 사고를 미리 방지하는데 목적을 뒀다.

대상은 경기도가 직접 시행중인 하남선(4·5공구별내선(3·4·5·6공구) 복선전철 건설공사 6개 현장으로, 건설사업관리단 소속 구조, 토질 및 기초, 시공, 소방 및 안전분야 기술자 등 관계 전문가와 합동 점검을 벌일 예정이다.

점건반은 화재 대비 전기시설이나 노동자 대기시설·숙소 등의 소방안전관리실태와 안전관리계획서 작성 및 관리실태, 가시설 구조물에 대한 자체 및 정기안전점검 시행 여부 등을 중점적으로 살피게 된다.

아울러 우기 대비 시설물 안전관리 실태, 지반·절토부 침하 및 굴착사면 유실 여부, 발전기양수기 등 수방장비·자재 확보상태, 교통처리 및 보행안전시설 설치 여부 등을 면밀히 점검하기로 했다.

홍지선 경기도 철도항만물류국장은 지하철 공사 특성 상 지하에서 작업이 이뤄지기 때문에 화재 또는 집중호우가 발생하면 지하작업자의 안전사고 위험이 크다면서 점검을 통해 사고요인을 사전에 발견하고 우기 이전에 모두 조치해 사고를 방지 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모닝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