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수원북부순환로 개통 4개월...동~서 이동시간 및 시내도로 이동속도 단축

개통 후 140일간 총 380만여대 이용, 주말 보다 주중 통행량이 40% 많아

가 -가 +

신지현 기자
기사입력 2021-02-16

▲ 시원하게 뻗어있는 수원북부순환로     © 모닝투데이


[모닝투데이=신지현 기자] 수원북부순환로가 개통한 지 4개월이 지났다이 도로는 수원시 장안구 이목동 지지대교차로에서 영통구 이의동까지 수원의 북부 경계를 따라 왕복 4차선 총 7.7를 연결한다수원의 동쪽과 서쪽을 오가야 하는 시민들은 복잡한 도심이나 상습정체구간인 영동고속도로를 지나지 않고 파장·조원·광교IC를 통해 수원시 내 곳곳을 더 빠르게 이동할 수 있게 됐다.

 

▣ 개통 4개월여간 380만대 이용

수원북부순환로는 지난해 921일 개통됐다.

 

수원시가 개통 이후부터 지난 27일까지 4개월여간 수원북부순환로 이용현황을 분석한 결과, 140일 동안 수원북부순환로를 이용한 차량은 총 380만대에 달한다일평균 27천여 대가 통행했다.

 

가장 많은 차량이 이용한 날은 38천여 대(1113), 가장 적게 이용한 날은 연휴 마지막 날이었던 104일 11천여 대였다.

 

민간투자로 건설된 수원북부순환로의 운영 기준이 되는 추정교통량은 총 46천여 대다.

 

4개월간 추정교통량의 60%에 가까운 차량이 이 도로를 이용하며최대 통행량 기준으로는 추정교통량의 80%를 넘길 정도로 수원북부순환로가 단기간에 자리를 잡은 것이다.

 

장기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와 일반적으로 겨울철 통행량이 감소하는 상황에도 수원북부순환로가 수원의 동서를 연결하는 도로의 기능을 원활히 수행하고 있던 셈이다.

 

특히 수원북부순환로는 주중에 더 많이 이용되고 있다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주중 통행량(평균 31천여 대)이 토요일과 일요일 주말 통행량(평균 19천여 대)에 비해 40%가량 많아 주로 출·퇴근 용도로 이용되는 것으로 분석됐다.

 

▣ 이동시간 30분 단축시내 도로도 원활

수원북부순환로는 빠른 이동뿐만 아니라 시내 교통 흐름을 개선하는 효과도 보이고 있다.

 

수원시는 수원북부순환로 개통으로 인한 효과를 확인하기 위해 개통 후 한 달이 지난 지난해 10월 차량 2대를 이용한 비교 주행을 실시했다. 2대의 차량을 상현역에서 출발시켜 1대는 수원북부순환로를 이용하고다른 1대는 창룡대로(국도 43호선)와 경수대로(국도 1호선)를 경유해 이목사거리에 도착하는 시간을 측정하는 방식이었다.

 

출퇴근 시간의 절정인 오전 8시 정각에 2대의 차량이 동시 출발해 수원북부순환로를 이용한 차량은 8분 만에기존 도로를 이용한 차량은 38분 만에 도착했다구간 이동 소요 시간이 30분이나 단축되는 효과를 보여준 것이다.

 

기존 시내 도로의 체증을 개선하는 효과도 확인됐다.

 

수원시도시안전통합센터를 통해 출·퇴근 시간대 기존 도로의 차량 속도 및 소요 시간을 수원북부순환로 개통 이전과 이후로 나눠 비교하면 평균 이동시간이 최대 27%나 절감됐다.

 

새 도로 개통 전에는 지지대 사거리~창룡문사거리~광교사거리까지 7.4를 이동하는 경우 오전 8시에는 29오후 6시에는 30분이 걸렸다하지만 수원북부순환로가 개통된 후인 10월 이후 이동 시간이 점차 줄어들어 12월에는 오전 8시에 23.4오후 6시에는 25.8분이면 같은 구간을 통과할 수 있었다.

 

통행 속도 역시 개통 전인 9월 오전에는 26.15/h에서 개통 후인 12월에는 29/h오후 6시 기준은 24.91/h에서 26.2/h로 더 원활해졌다.

 

뿐만 아니라 수원북부순환로는 대형 덤프트럭 등 중차량의 이용도 하루 1천여 대에 달해 수원시는 도심지 미세먼지와 도로파손 등이 감소하는 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수원북부순환로 전도     © 모닝투데이


▣ 수원의 도로 소통을 더욱 원활하게

수원북부순환로는 수원시와 타지역을 연결하는 역할도 하고 있다.

 

장안구 이목동과 화성시 진안동을 연결하는 서부로로 이어져 광교에서 화성서부지역을 출퇴근하는 시민들에게 도움이 되고영통구 매탄동에서 화성시 영천동을 연결하는 동탄원천로와도 가까이 위치해 화성동부지역에서 수원북부지역으로 이동할 때도 막히는 시내 도로를 경유하지 않을 수 있다.

 

, 3개 도로가 수원의 외곽을 순환하는 형태로 이어져 있어 수원시 전체 도로에 숨통을 틔우는 역할을 하는 것이다.

 

여기에 향후 오산~용인 고속도로(대심도 터널)가 민간투자사업으로 설치되면 시내 소통이 더 원활해질 수 있을 전망이다.

 

오산~용인고속도로는 국가간선도로망 확충과 수도권 교통체계 개선을 위해 국토교통부가 추진하는 사업으로총연장 17.3㎞ 중 11가 수원시 구간이다이 중 8.3는 터널로 건설 예정이다.

 

세류팔달광교 등에 출입 시설이 설치되면 외곽지역에서 수원시 내 구간을 통과하지 않고도 평택~화성고속도로나 용인~서울 고속도로를 연결해 시내 교통 흐름은 더욱 원활해질 수 있다.

 

▣ 16년만에 완성된 수원시의 숙원사업

수원북부순환로는 수원시에서 최초로 진행된 민간투자 도로다.

 

만성적인 시내 교통 체증을 해소하기 위한 숙원사업으로 지난 2004년 민간투자사업으로 제안돼 사업의 물꼬를 텄고, 2008년 말 수원 순환도로가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이후 2014년 8월 실시협약이 체결돼 사업이 본격적인 궤도에 올랐고, 2017년 6월부터 공사가 시작돼 3년 3개월 만에 정식 개통했다.

 

최초 제안으로부터 16년이 걸려 도로가 완성된 것이다.

 

해당 도로의 운영관리권은 30년간 수원순환도로가 갖는다. 2050년 920일까지다.

 

그러나 최소운영수입보장(MRG) 제도가 폐지된 후 추진된 도로로운영으로 인한 손실이 발생하더라도 이를 수원시가 보전하지 않아도 된다.

 

오히려 15년간 운영 수익이 110%를 초과할 경우 초과분을 수원시로 환원할 수 있도록 협약이 체결돼 도로의 이용이 늘어 초과수익이 발생하면 수원시가 수원북부순환로의 시설물 개선 또는 통행료 인하 등에 활용할 수 있게 된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사통팔달 수원의 명성에 걸맞게 시민들이 원활한 이동을 통해 더 나은 일상을 누릴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교통환경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모닝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