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군포 ‘청춘, 쉼미당 카페’, 일회용 컵 사용 중단 선언

4월부터 ‘일회용 아닌 다회용’ 캠페인··일회용 컵 소비 감축 차원

가 -가 +

조지영 기자
기사입력 2021-02-17

[모닝투데이=조지영 기자] 군포시 사회적경제·마을공동체지원센터(권연순 센터장)가 위탁운영하고 있는 ‘청춘, 쉼미당 카페(이하 쉼미당)’가 환경보호의 일환으로 “일회용이 아닌 다회용으로” 캠페인을 실시한다.

 

군포시에 따르면, 초막골 생태공원에 있는 쉼미당은 생태공원 환경보호와 생태계 보존을 위해 4월부터 다회용 캠페인을 진행하면서 매장 내 일회용 플라스틱컵 사용을 제한할 예정이다.

▲ 초막골 생태공원 ‘청춘, 쉼미당 카페’     © 모닝투데이

 

이에 따라 테이크아웃 등 매장 밖에서 음료를 마실 때 개인 텀블러를 사용하면 음료가격에서 500원이 할인된다.

 

개인 텀블러가 없을 경우, 매장에 비치돼있는 텀블러를 구매하여 사용하거나 생분해 종이컵을 이용할 수 있는데, 생분해 종이컵 사용 시 500원이 추가된다.

 

생분해 종이컵은 냉/온음료(-20℃~95℃) 사용이 가능하며 사탕수수 등이 원료로써 종이팩으로 분리 배출할 수 있지만, 일회용이기 때문에 쓰레기 문제 등을 본질적으로 해결하기 어려운 만큼, 개인 텀블러 등 다회용 제품(여러 번 사용 가능한 제품)의 사용이 권장된다고 군포시 사회적경제·마을공동체지원센터측은 밝혔다.

 

군포시 관계자는 “일회용 컵 사용 증가로 초막골 생태공원이 몸살을 앓고 있어 생태공원의 환경보호 차원에서 일회용 컵 사용 자제를 위한 캠페인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군포시 #쉼미당카페 #일회용품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모닝투데이. All rights reserved.